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건설노조-전문건설업체 노사협의회 개최

 

건설노동자와 건설회사.
칼과 방패로 비견될 만큼 적대적 관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이제는 지역건설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살자’고 이야기하고 있다.
건설노조 광주전남건설지부(지부장 남상배)와 전문건설협회 소속 광주지역 업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4월 22일 광주광역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회의실에선 노사협의회가 열렸다. 지부장과 대표이사가 오며가며 인사말을 나누고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심규범 박사로부터 "상생의 건설현장"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전문건설협회 철콘협회와 전국 단위 교섭을 추진할 목표를 갖고 있다. 이번 노사간담회에서 노측은 “광주전남지역이 선두에 서서 상생의 길을 찾자. 광주전남지역 철콘 회사와 노동자가 공동대응을 해야만이 적정공사비, 적정임금을 높여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지역 노동자, 지역 건설업체가 지역 건설산업을 부흥시킨다는 취지는 좋다. 하지만 발주처가 슈퍼 갑, 원청이 갑, 단종은 을이다. 현장설명회가 있어도 단가에 대해 이야기하기 어려운 구조다. 그리고 아무리 지역 업체라지만, 경쟁상대일 뿐이기도 하다. 물량에 맞출 수밖에 없는 현실이 있다.”며 현실을 토로하기도 했다.
노사간 대화 자리에선 ‘상생’을 놓고 진솔한 대화가 오갔다.
노측에선 “인건비로 이윤을 남기려는 구조를 깨야 한다. 발주처, 원청으로 하여금 적정공사비를 책정하도록 해야 한다. 지역 구속력을 갖춘 임단협을 맺고 있는 노동조합이 앞장서겠다. 지역 건설업체도 함께 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사측은 “적정 공사비 받고 전문업체들이 실질적으로 정상적 시공할 수 있는 업체만 살아남아서 윈윈하고 지역민 고용하며 같이 발전해야 한다. 그러나 최저가 입찰 구조 자체를 깨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가 다단계하도급 구조에 대한 관리감독을 국가가 나서 잘 해야 하는데 안 되고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또한 “전문건설업체는 원청으로부터 2개월마다 기성을 받고 있다. 전문업체마다 경제력이 다 다르다. 그래서 회사 실정에 맞춰하고 있다. 이를테면 회사 재정이 좋으면 원청으로부터 기성 받는 2개월을 기다리지 않고도 줄 수 있다. 결론적으로는 원청 건설사가 법을 지켜서 기성을 준다면 전문 역시 빠르게 임금을 지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도 이 자리에서 노측은 “사측 교섭대표단 구축” “형틀목수 기능공 일당 18만5천원 적용한 임단협 준수” 등을 촉구했다.
노사간담회는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개최될 예정이다.

 


본문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