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규탄 건설노조 결의대회 진행

타워크레인 조종석 내부에
CCTV 설치하겠다는게 사고 예방 대책이라니

국토교통부 규탄 건설노조 결의대회 진행

 

국토부 규탄

 

 

국토부 규탄

 

 

국토부 규탄

 

 

국토부 규탄

 

국토부 규탄

 

국토부 규탄

 

 

국토부 규탄

 

 건설노조가 2018년 첫 투쟁의 시작을 국토교통부 앞에서 열었다. 지난 2월 7일, 타워크레인 안전사고 대책에 대한 부실함에 대한 규탄을 하는 자리였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타워크레인 대형 인명사고가 반복되자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국토부의 대책 중에는 ‘건설기계관리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과 ‘건설기계안전기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령안’을 통해 타워크레인 조종석 내에 영상촬영장치(CCTV)를 설치해 조종사들의 인권을 침해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 또한, 중대재해 기준을 강화해 조종사 면허 취소기준을 상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워크레인 조종석 영상촬영장치 설치는 조종석이 업무공간이자 생활공간인 타워크레인 조종사들의 모든 사생활을 감시하게 되는 심각한 문제다.


 건설노조는 타워크레인 조종사 실업자들이 중심이 돼 전국의 지역본부장과 지부장, 열성조합원들과 함께 국토부의 탁상행정을 규탄했으며, 면담을 통해 의견서를 전달했다.


 국토부 측은 “전면 재검토해보겠다”고 밝혔으나, 타워크레인 조합원들은 “졸속적인 대책을 강행한다면 전조합원이 현장을 멈추고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