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108 [취재요청]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 탄압 규탄 항의서한 전달

190108 [취재요청]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 탄압 규탄 항의서한 전달

일본 정부의 건설노동자 탄압,

즉각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하라!

건설노조, 9일 주한 일본대사관에 항의서한 전달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 소속 레미콘 노동자 지난해 8월부터

39명 체포, 21명 기소, 9명 구속되는 대규모 노조탄압사태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 탄압 관련 항의서한 전달식

 

일시: 19일 오전 10:30

장소: 주한 일본 대사관 앞(종로구 중학동)

 

식순

 

항의서한 전달 취지 및 참석자 소개

사회자

연대노조 탄압 및 연대 관련 경과보고

건설노조 김왕영 정책부장

연대사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김금철 사무처장

항의서한 전달 후 결의발언

건설노조 이영철 부위원장

레미콘 노동자 39명을 체포한 일본 정부의 대규모 노조탄압

일본 정부가 건설노동자를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사태가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는 지난 201712월부터 간사이 지방 전역에서 총파업을 시작했다. 지난 5년 동안 레미콘 운임을 인상한다는 약속을 거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전혀 지키지 않았기에 약속을 지키라는 파업을 진행한 것이다. 교토, 나라, 와카야마, 시가 등의 지역 업계는 노동조합의 요구를 받아들였지만, 오사카 지역의 레미콘 업계는 운임 인상과 관련한 노조의 요구에는 대답하지 않으면서 파업은 위력업무방해라며 노동조합 소속 조합원에게 일을 못하게 하는 노조파괴 공작을 시도했다. 이에 더해 지난해 8월부터는 일본 정부가 노조 파괴를 공작하는 사측의 편에 서서 본격적인 탄압을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의 파업을 두고 위력업무방해”, “공갈미수혐의로 8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총 39명을 체포해 이중 21명을 기소하고 9명을 구속시키는 대규모 노조탄압 작전을 벌였다.

 

건설노조, -일 건설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함께 투쟁할 것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의 노동자들은 오랜 기간 한국의 건설노조와 한-일 건설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호를 위해 연대해왔다. 매년 교류를 통해 양국 건설노동자들의 실태를 파악하고 학습하면서 건설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받기 위한 투쟁에 함께해왔다. 이에 건설노조는 일본 정부가 구속된 노동자들을 즉시 석방할 것은 물론,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건설노조는 일본의 모든 건설노동자들이 노동기본권을 보장받고, 노동조합의 정당한 활동이 공권력에 의해 파괴되는 탄압이 현상이 해결될 때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