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목건축 투쟁속보> 10호

ㅁ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철근콘크리트업체
2018년 임금협약 조인식 진행

 

ㅁ

<2018년 7월 24일 진행된 임금협약 조인식>

 

임금협약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85% 찬성
7월 24일, 지역별 철콘협의회와 한자리에 모여 조인식 진행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7월 16~18일까지 임금협약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조합원 85%가 찬성하였다. 이에 따라 건설노조는 7월 24일, 사측과 임금협약 조인식을 진행하며 2018년 임금협약을 체결하였다.

7월 24일, 서울남부고용노동지청에서 열린 조인식에서 건설노조와 사측은 형틀목수 기능공 일당을 2018년 7월 1일~12월 31일까지 20만원, 2019년 1월 1일~12월 31일까지 21만원으로 하는 임금협약에 합의하였다.

주휴수당을 쟁취하기 위한 특별교섭은 앞으로 남아있는 과제다. 건설노조와 사측은 정부가 건설현장 포괄임금 폐지 지침을 발표하는 즉시 주휴수당을 논의하는 특별교섭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정부는‘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즉각 폐기하라!
- 주휴수당 쟁취하기 위한 첫 발걸음으로
건설현장 포괄임금 폐지 투쟁 돌입할 것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주휴수당을 쟁취하기 위한 첫 발걸음으로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를 위한 투쟁에 돌입하기로 하였다.

건설노조와 사측이 주휴수당을 논의하는 특별교섭을 진행하려면 정부가 건설현장 포괄임금 폐지를 발표해야 한다. 대법원도 2016년에 건설노동자는 노동시간 산정이 어렵지 않으므로 포괄임금을 적용해서는 안된다고 판결하였다. 그런데 고용노동부는 2011년에 만든 ‘건설일용근로자 포괄임금 업무처리지침’을 아직까지 고수하면서 건설노동자들의 주휴일 적용을 가로막고 있다. 일자리위원회는 건설현장 포괄임금 폐지를 논의하고 있으나 사측의 눈치만 살피면서 발표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건설노동자들이 주휴수당을 쟁취하려면 우선 건설현장에서 포괄임금이 사라져야 한다. 이에 따라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를 위해 10만 서명운동, 선전전, 일자리위원회 앞 노숙농성 등 각종 투쟁을 전개하기로 하였다.

 


 

건설현장 폭염대책 제대로 이행하라!
- 건설현장 폭염 안전규칙 이행 촉구 기자회견

 

ㅁ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건설노동자들은 폭염에도 제대로 쉬지 못하고 일을 해야만 한다. 휴식시간 및 그늘막 제공 등 사업주가 취해야 할 조치들이 있지만 건설현장에서는 무시되기 일쑤다. 지난 7월 17일에는 무더위에 작업중단을 요청했으나 건설사가 작업강행을 지시해 일하던 조합원 한 명이 쓰러지면서 추락해 목숨을 잃는 사고도 발생하였다.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7월 24일,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폭염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정부는 건설현장 폭염대책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고 대책을 이행하지 않는 건설사는 처벌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