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목건축 포괄임금 지침 폐기 투쟁속보>

ㅁ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 투쟁 진행!
고용노동부, 지침 연내 폐기 약속

 

ㅁ

 

- 8월부터 포괄임금 지침 폐기 선전전 및 10만 서명운동
- 9월 5~12일, 청와대 앞 노숙농성
- 9월 12일, 총력투쟁 결의대회 진행
 
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가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 투쟁을 진행하여 고용노동부가 지침을 연내에 폐기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8월부터 전국의 건설지부들은 포괄임금 지침 폐기를 위한 선전전과 10만 서명운동을 진행하였다. 9월 5일부터는 대표자들과 건설지부 조합원들이 청와대 앞 노숙농성을 진행하고 9월 12일에는 전국의 건설현장을 멈추고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하였다.
 
투쟁 과정에서 대표자들은 청와대, 고용노동부와 면담을 진행하였고 그 자리에서 고용노동부가 포괄임금 지침을 연내에 폐기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ㅁ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 촉구 10만 서명운동 청와대 전달

 

ㅁ

세종시 고용노동부 앞 총력투쟁 결의대회

 

ㅁ

부산 시청 앞 총력투쟁 결의대회

 

 

< 포괄임금 지침 폐기 후속투쟁 준비 중 >

 

-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질의
- 10월 고용노동부, LH 국정감사 1인 시위
- 지역별 철콘협의회에 특별교섭 위한 노사 TF팀 구성 제안할 것
 
포괄임금 지침 폐기 약속을 받아냈지만 투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
고용노동부가 정말로 포괄임금 지침 폐기 약속을 지키도록 계속해서 투쟁해야 한다.
 
ㅁ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지’ 답변서

 

건설노조는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지명된 이재갑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에 대한 질의를 하였다. 그리고 ‘포괄임금제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기존 지침 및 행정해석을 폐지할 예정’이라는 답변을 받아냈다.
 
10월에는 고용노동부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한 국정감사가 예정되어 있다. 국정감사장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 폐기를 촉구할 것이다.
 
건설현장 포괄임금 지침이 폐기되면 건설노조와 업체들은 올해 체결한 임금협약안에 따라 주휴수당을 논의하기 위한 특별교섭을 진행하게 된다. 건설노조는 지침 폐기가 예상됨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각 지역별 철콘협의회와 특별교섭을 위한 노사 TF팀 구성을 제안하기로 하였다.